“알 바그다디, 두아이 데리고 동굴서 스스로를 날려…”

미 국방부, 공습당시 영상 공개

멕켄지 사령관, 추가정보 설명

미 국방부가 30일 공개한 미국 특수부대의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제거 작전 실황 비디오 캡처 장면. 지난 26일 시리아 북서부 알바그다디 은거지로 미 특수부대 요원 몇 명(영상 아래쪽)이 진입을 시도하는 모습이 담겼다. 군사용 드론으로 촬영한 것이다. [EPA=헤럴드경제]

미국 국방부가 30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수괴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를 겨냥한 공습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드론으로 촬영된 이 영상에는 미군 헬리콥터가 알 바그다디 세력의 근거지에 다다르자, 지상 부대가 소형무기로 공격을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수부대가 알 바그다디의 은신처로 추정되는 건물에 접근하는 장면과 F-15 전투기 및 MQ-9 드론이 현장을 폭격하며 공습 작전을 실행하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다.

미군 중부사령부 케네스 프랭크 멕켄지 사령관은 이날 영상공개와 함께 공습 당시 상황에 대한 추가 정보도 공개했다.

멕켄지 사령관은 알 바그다디의 신원확인에 사용된 DNA는 과거 부카캠프 구금 당시 확보한 샘플에서 채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궁지에 몰린 순간에 “훌쩍이고 울었다”고 밝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알 바그다디가 자녀 세 명과 함께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멕켄지 사령관은 “두 아이를 데리고 동굴로 기어들어가서 스스로를 날려버렸다(자폭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아이는 모두 12세 미만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멕켄지 사령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북부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밝히기 전부터 알 바그다디 제거를 위한 특수부대가 현장에 미리 배치돼있었다고 밝혔다. 시리아 철군 결정으로 인해 이번 작전이 꼼꼼한 검토없이 무리하게 치러졌다는 일부 보도를 반박한 것이다.

그는 “시리아에서 미군이 철수하는 것은 공습 작전을 제한하는 요인이 아니며, 공습의 타이밍과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손미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