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성장률 2년연속 역전…세계성장률엔 9년째 못미쳐

미국 2.4% 〉 한국 2.0% 성장전망

역전폭도 지난해보다 커져

 

미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망치를 웃돈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우리나라의 연간 성장률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국에 뒤쳐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대 성장국보다 2년 연속 성장 속도가 둔화하는 것이다. 3%대에서 맴돌고 있는 세계 성장률에도 9년째 못미치고 있다.

미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1.9%를 기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2.0%를 기록했던 2분기보단 떨어졌지만 견조한 소비지출 덕분에 전문가 전망치(1.6%)를 상회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미국이 2.4%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비해 한국은 2.0%로 전망돼 역전폭이 작년(0.2%포인트)에 비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미국보다 빠른 성장 속도를 나타내 왔다. 2000년 들어서도 줄곧 미국보다 높은 수준의 성장률을 보여 왔고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미국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때 우리나라는 플러스 성장했다.

그러다 2015년 한 차례 미국에 성장률을 추월당했다 이듬해 다시 회복했지만, 작년에 다시 역전을 허용한 뒤 올해까지 이런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우리 경제가 올해 1%대 성장률을 기록할 수 있단 관측이 나오면서 역전폭이 작년보다 크게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24일 보고서를 통해 “남은 기간 경기 흐름이 크게 좋아질 가능성이 작아 올해 성장률은 1%대를 기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3분기 성장률이 0.4%로 나와 4분기에 1.0%로 반등해야 연 2%대 턱걸이 성장이 가능한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1960년대 산업화가 본격화한 이후 우리나라 성장률이 2%를 밑돈 적은 제2차 석유파동이 터진 1980년(-1.7%), 외환위기 때인 1998년(-5.5%),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 등 세 차례뿐이다.

내년에도 1%대 성장을 할 수 있단 전망도 나온 상태다.

하나금융연구소는 지난 30일 ‘2020년 경제·금융시장 전망’에서 “내년은 글로벌 경제가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국내 경제도 민간부문의 부진을 정부투자로 상쇄하는 절름발이 성장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올 GDP 성장률을 1.8%, 내년은 1.9%로 제시했다.

IMF가 내년 미국 성장률을 2.1%로 보고 있는데, 이같은 관측이 현실화하면 3년 연속으로 성장률이 미국보다 낮게 나올 수 있다.

세계 성장률의 경우 2011년부터 올해까지 3%대의 낮은 기록이 이어지고 있는데, 우리 성장세는 이보다도 저조해 올해까지 9년 연속 이를 밑돌 전망이다.

서경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