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 중외 합자기업 ‘리더국제여행사’ 설립

기존 중국지사들과 시너지 및 관광교류 활성화 기대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모두투어가 지난달 29일 중국 삼아시 JW메리어트에서 중외 합자기업인 ‘리더국제여행사’ 출범을 알리는 공식 행사를 가졌다.

모두투어 한옥민 부회장을 비롯해 하이난성 관광문화광체육청 조원신 부청장, 산야시 시정부 오해봉 부시장 등 시 정부 및 여행관련 유관기관의 주요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옥민 부회장은 ‘국내시장에 하이난 상품을 활성화시키는데 머물지 않고, 중국 관광객에게도 한국은 물론 전 세계의 우수한 여행상품을 소개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 라고 기념사를 전했다.

리더국제여행사는 하이난 지역에 설립된 두번째 중외 합자기업이자, 한국 기업이 투자한 첫번째 여행사로 모두투어는 하이커우리더국제여행사와 싼야리더국제여행사를 각각 별도의 법인으로 설립해 각 법인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기존 중국 내 북경, 상해, 서안, 장가계, 홍콩 지사와의 협업을 통해 효율적으로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하이난은 중국 최대휴양지로 한국인 여행객은 물론 러시아, 동남아 여행객들의 유입이 꾸준히 늘고 있는, 향후 가장 기대되는 여행시장으로 평가 받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