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정치인의 한 사람, 어려운 문제 필사적으로 생각”

이낙연 국무총리[헤럴드DB]

이낙연 국무총리[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일 “한일 관계도 레이와(令和·나루히토 일왕 연호) 뜻 그대로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며 발전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東京) 일본 중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2차 한일·일한의원연맹 합동총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축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한일의원연맹 사회문화위원장이 대독했다.

이 총리는 지난달 22~24일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 바 있다.

이 총리는 축사를 통해 “새 천황의 즉위를 거듭 축하드린다”며 “레이와 시대에 일본의 국운이 더욱 융성하고 일본 국민 여러분이 한층 행복해지시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지난달 24일 열린 아베 총리와의 회담과 관련, “예정된 시간을 넘기며 충실한 대화가 이뤄지도록 배려해주신 아베 총리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아베 총리와 저는 한일 관계의 엄중한 상태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외교 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여러 분야의 교류가 지속되기를 희망했다”고 회담 결과를 다시 한번 소개했다.

이 총리는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고 했던 독일의 초대 총리 오토 폰 비스마르크의 발언을 인용한 뒤 “저도 정치인의 한 사람”이라며 “어려운 문제에 부닥칠 때마다 저는 가능성을 필사적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한일 양국 정부와 의원연맹이 이번에 ‘가능성의 예술’을 함께 창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양국 의원연맹은 1972년 출범 이래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다”며 “이번 총회가 양국 관계 개선에 기여하리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 총리가 이 축사에서 “저도 정치인의 한 사람”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 총리는 앞서 지난 7월 해외 순방지에서 “여전히 제 심장은 정치인”이라고 언급,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직접 출마할지, 출마하지 않더라도 당으로 돌아가 선거에서 역할을 할지 등 거취에 대한 고민에 들어갔다는 관측도 곳곳에서 제기된 바 있다.

 

이 총리는 지난달 28일로 재임일수가 881일을 넘어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총리가 됐다. 이 총리 2017년 5월 31일 취임후 안정적 국정 운영과 신속한 현안 대처에 높은 평가를 받아 각종 여론 조사에서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다.

따라서 정치권 관심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 총리의 당 복귀와 역할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