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반송 미국 쓰레기 컨테이너, 일부 인도·한국으로”

환경단체, 58개 컨테이너 추적 결과 12개만 미국행

지난 9월 인니 관세청이 공개한 쓰레기 컨테이너 [연합=헤럴드경제 특약]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인도네시아 정부가 쓰레기가 담긴 컨테이너를 미국으로 반송 조치했으나 일부만 미국으로 가고 나머지는 인도와 한국 등으로 이송됐다는 보고서가 발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일 자카르타포스트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환경단체 ‘넥서스3’와 미국에 본부를 둔 ‘바젤 액션 네트워크’는 올해 8월부터 인도네시아에서 미국으로 반송시켰다는 컨테이너 58개의 행적을 추적한 보고서를 내놓고 “이들 컨테이너는 당초 미국에서 재활용 용지만 싣고 왔다고 인도네시아 당국에서 신고했으나, 컨테이너 안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등 폐기물이 발견돼 반송 조치 됐다”고 전했다.

환경단체들은 “하지만 추적 결과 12개만 미국으로 돌아갔고 38개는 인도, 3개는 한국으로, 나머지는 태국, 베트남, 멕시코, 네덜란드, 캐나다로 1개씩 이송됐다”고 밝혔다.

넥서스3는 “인도네시아 정부는 불법 플라스틱 쓰레기를 원산지로 반환하겠다고 약속하더니, 다른 나라로 보내는 것을 허락해 더 많은 나라를 희생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도네시아가 유해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을 금지하는 ‘바젤협약’ 당사국이면서 이를 어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중국이 지난해 폐플라스틱 수입을 중단으로 선진국들이 동남아시아 국가로 폐기물을 수출하면서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이 골치를 썩고 있는 상황이다.

인도네시아는 올 초부터 자카르타 인근과 수라바야, 바탐섬 항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00개 이상의 쓰레기 컨테이너를 적발했으며 이 중 500여개의 반송을 결정했고 총 331개를 미국과 호주, 프랑스, 홍콩 등으로 반환했으며 나머지는 서류 작업이 끝나는 대로 돌려보내겠다고 발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