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올 1.8%·내년 1.9% 성장”

하나금융연구소 혹독한 전망

“민간부진 재정이 상쇄 반쪽 성장”

보호무역 확산, 글로벌분업 약화

‘절름발이’, ‘착시’, ‘1%대 성장 고착화’

하나금융지주 산하 싱크탱크(think-tank)가 내년 한국경제에 대해 혹독한 평가를 내놨다.

KEB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30일 ‘경제·금융 및 금융산업, 일반산업 전망 보고서’를 통해 내년 글로벌 경제가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국내경제도 민간부문의 부진을 정부투자로 상쇄하는 절름발이 성장을 예상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경제성장률(GDP)은 올해 1.8%, 내년 1.9%를 전망했다.

김영준 연구위원은 “생산가능인구 급감과 투자부진 장기화,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이로 인한 글로벌 분업체제(GVC) 약화 등 구조적 요인이 더해지게 되면 ‘성장률 2%대 시대’가 조기에 종료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를 1%까지 내릴 가능성을 예상했다. 1%대 성장 우려와 저물가 장기화 위험이 기준금리 인하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시장금리의 경우 내년 1분기까지 수급 부담이 상승압력으로 작용하겠지만, 기준금리 인하와 저성장 장기화 전망으로 재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수정 수석연구원은 “통화완화의 비용 대비 실효성에 대한 논란이 존재하나, 1%대 성장 고착화 우려로 추가 금리 인하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성장?저금리 현상에 따라 내년 금융산업 전반에 걸쳐 성장이 둔화되고 수익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계대출 규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예대율 규제가 강화되면서 대출 증가폭이 축소되고 대손비용 증가, 연체율 및 부실채권비율의 상승 등 각종 건전성 지표가 악화되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김혜미 연구위원은 “그 동안 체감경기와 달리 대손비용율이 낮았던 이유는 대손충당금 환입효과에 있었으나, 이제 이러한 효과가 사라져 대손비용이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년 산업전망의 경우 제조업의 구조적 회복은 지연되는 가운데 ‘반도체 착시현상’이 반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주완 연구위원은 “주요 13개 산업의 2020년 영업이익이 2019년보다 약 20%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2017년과 2018년 영업이익 규모의 68% 수준에 불과해 기저효과에 의한 착시현상”이라며 “반도체는 전체 영업이익 규모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해 산업 전체의 회복이라기보다는 여전히 반도체 착시현상이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은 금융산업의 새로운 경쟁이 시작되는 한 해로 전망된다. 오픈뱅킹의 본격적인 시행으로 비금융회사의 금융서비스 제공이 활발해지고 인터넷전문은행의 추가 인가, 스몰라이선스 도입, 운용사 신규인가 기준 완화 등 진입규제가 크게 완화되면서 경쟁이 심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특히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고객 유치 경쟁은 전 금융권에서 중요한 채널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희수 금융산업팀장은 “오픈뱅킹이 성공적으로 안착되기 위해서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신용정보법과 개정(안)을 마련하고 있는 전자금융거래법이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