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빅텐트론’ 다시 달궈지나

비박·수도권 친박, 보수통합 필요성 목소리

TK 친박계 “당 등진 사람들과 어떻게 합치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내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는 중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인사, 비박(비박근혜)계에 속하는 인사 등으로 파악된다. ‘조국 사태’ 이후 잠잠해진 한국당 중심 ‘빅텐트론’에 대한 논의가 재차 불 붙을지 눈길을 끈다.

비박계에 속하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일 “요즘 (보수)통합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통합에 대한 절실함이 없어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나란히 놓고 “한 쪽은 인재를 영입한다고 하고, 한 쪽은 새로 집을 짓는다고 한다”며 “정말 각자의 길을 가는 것인가. 뭐가 그렇게 달라서인가”라고도 했다.

앞서 비박계 수장격인 김무성 의원은 공개석상에서 보수통합이 논의되지 않는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보수)통합 이야기만 나오면 특정인 몇몇이 나서 통합에 재를 뿌리는 독설을 퍼붓는다”며 “그 결과는 총선 실패, 문재인 정권 연장, 망국의 길이란 것을 몇몇 방정맞은 정치인은 깨닫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친박계에 속하지만, 지역구는 인천미추홀구을로 두는 윤상현 의원도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보수통합 논의에 불을 지필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시점에선 보수통합보다 더 큰 원칙이 없다”며 “보수 통합이 되면 더 큰 (총선)승리, 더 쉬운 승리가 가능한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솔직히 말해 보수통합이란 말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동의어가 됐다”며 “유 의원은 탄핵이 법적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 인식을 환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서 저는 유 의원이 돌아오면 가장 먼저 환영할 것이란 말도 한 바 있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한국당 안에선 보수통합에 부정적인 목소리를 내는 이도 적지 않은 분위기다. TK(대구·경북)에 기반을 둔 친박계가 중심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 의원이 주축인 변혁과의 통합을 놓고 “어떻게 박근혜 전 대통령을 등진 이들과 다시 합치느냐”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키’를 쥔 황교안 대표는 좀 더 상황을 지켜보는 모습이다. 황 대표는 지난달 보수통합을 놓고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나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만들 수 있다”고 밝힌 후 지금껏 뚜렷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이원율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