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전자담배…관련 사망자 미국서 두 달새 39명으로 늘어

20191102000044_0전자담배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미국에서 전자담배 흡연 관련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자담배 흡연 원인으로 추정되는 폐질환을 앓다 숨진 환자 수가 두 달새 39명으로 늘었다.

일리노이 주 보건부(IDPH)는 1일(현지시간)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주내 3번째 사망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응고지 에직 보건장관은 이번 사망자가 최근 3개월간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했으며 폐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그는 일리노이 주의 전자담배 관련 사망자 3명에게 공통점이 있었다면서 “기침·호흡곤란·피로 등 호흡기 질환과 더불어 위장 질환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일리노이 주는 지난 8월 말, 전자담배 흡연 관련 첫 사망자가 나온 곳이다.

에직 보건장관은 “일리노이 주에서 전자담배를 사용하다 폐질환에 걸린 환자 수는 현재 166명, 연령대는 13세에서 75세까지 고루 분포돼 있다”고 밝혔다. 그 밖에 42건에 대해서도 관련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의료전문가들이 전자담배에 대한 정밀분석을 마치고 대책을 마련할 때까지 사용을 자제해달라”면서 특히 대마 성분 가운데 향정신성 화학작용을 일으키는 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THC) 함유 제품의 사용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자의 86%가 THC 함유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CDC는 지난달 29일 현재 알래스카를 제외한 미국 49개 주와 미국령 1곳에서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 있는 폐질환자가 1천888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됐으며, 24개 주에서 3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후 일리노이와 매사추세츠에서 1명씩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처럼 상황이 심각해지자 미국에서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와 각 지자체는 앞다퉈 전자담배 판매제한 조치를 내리고 있다.

전미 청소년 담배류 이용실태 조사(NYTS) 결과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17년 이후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이용률이 급격히 늘면서 지난해 기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중·고등학생 수가 36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청소년 보호를 위해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식품의약청(FDA)에 “가향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라”고 지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