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추락 헬기 탑승자들, 마지막까지 ‘탈출 시도’ 흔적

울릉군 독도 근해 소방헬기 추락사고 관련, 현장 수색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현장 주변에서 발견된 기체 일부.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독도 해역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동체와 시신이 발견되면서 탑승자들이 마지막 순간까지 탈출을 시도한 흔적이 포착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2일 해양경찰청과 소방청에 따르면 1일과 2일 사이에 독도 해역 수색으로 발견한 시신 3구 가운데 2구는 상의를 벗고 하의만 입은 상태였다. 기체 안에 있는 1구는 발 부분만 확인돼 복장 상태를 파악하지 못했다.

일단 시신 2구의 복장 상태에서 탈출을 시도한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물에 빠지면 부력 때문에 옷이 위로 말려 헤엄을 치기 어렵기 때문에 옷을 벗는 것이 상식이라는 것이다.

한 소방 관계자는 “물속에서 수영하거나 이동하려면 옷이 거추장스러워 벗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탑승자들이 탈출을 시도한 정황은 해저에 거꾸로 추락한 채 발견된 기체 상태에서도 나타난다.

연합뉴스가 확보한 바다 속 헬기 사진을 본 미군 한 헬기 조종사는 “앞문과 뒷문이 충격이나 수압에 부서진 게 아니라 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 추락하면서 구조를 기다리려고 상의를 벗은 것 같다”며 “미군의 경우 규정은 없지만, 바다에 빠지면 그렇게 하는 게 보편적이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