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된 트럼프 탄핵…찬성 49%·반대47% 팽팽

WP-ABC 여론조사…지지정당별로 양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여부가 미 정국의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현재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해 하원을 주도하는 민주당이 탄핵 절차를 공식화한 상태다. 이에 대한 미국인들의 의사를 물어본 결과 정치적 성향에 따라 첨예하게 양분돼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이 공동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회가 대통령을 탄핵하고 해임해야 하는지에 대해 찬성이 49%, 반대 47%로 팽팽하게 맞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헤럴드경제]

정당 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82%가 찬성했다. 반대로 공화당 지지층은 82%가 반대했다. 무당파(independent)의 경우 탄핵·해임에 47%는 찬성, 49%는 반대였다.

이는 과거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당시 찬성 비율(27∼41%)보다 높은 것이며 당파적으로 더 분열된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연령대별 지지율은 40∼49세 중년층이 37%로 가장 낮았고, 18∼29세 청년층이 58%로 가장 높았다. 인종별로는 백인 중 39%가 탄핵을 지지했지만 백인이 아닌 경우 66%가 지지했다.

다만 상당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잘못했다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가 뭔가 잘못했다는 답변은 55%였다. 여기에서 심각하게 잘못했다는 비율도 47%에 달했다. 반면 트럼프가 잘못한 게 없다는 응답은 35%였다. 무응답자는 10%였다.

그가 개인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를 우크라이나 정책에 참여시킨 데 대한 부정적 견해는 더 높았다. 응답자 60%가 적절하지 않다고 했고 적절하다는 응답은 31%에 그쳤다.

탄핵조사를 둘러싼 민주당과 공화당의 힘겨루기 양상에 대해선 비판적 인식이 적지 않았다.

민주당은 정치적으로 트럼프에게 상처를 입히는 데 주로 관심이 있다는 응답은 51%를 기록, 헌법을 수호하려는 것으로 본다는 응답(43%)보다 많았다.

공화당 역시 헌법 수호(36%)보다 트럼프를 정치적으로 돕는 것에 더 관심이 있다(55%)고 본다는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다만 트럼프의 대응 방식에 대해서는 34%만이 찬성했고 반대한다는 응답은 58%에 달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9월 조사와 같은 38%를 기록,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다만 탄핵 가능성과 별개로 그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전임자들보다 이례적으로 낮다고 WP와 ABC는 전했다. 취임 후 WP와 ABC의 15차례 여론조사에서 직무수행 지지율은 36∼44%였으며 평균 39%였다.

그는 약 70년 전 현대적 여론조사가 시작된 이래 현직으로서 직무수행 과반 지지를 얻지 못한 최초의 대통령이며 전임자 평균 지지율보다 21% 낮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30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전화(오차범위 ±3.5%)를 통해 이뤄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