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부, 중국 틱톡 국가안보 위협여부 조사”

20191016000582_0미국 정부가 중국 인기 소셜미디어 ‘틱톡’을 상대로 국가안보위험 검토에 착수했다고 영국 로이터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2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틱톡의 모기업 중국 바이트댄스의 최근 미 소셜미디어 앱 인수활동이 국가안보 사안인지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최근 미국 소셜미디어앱 ‘뮤지컬.리’(Musical.ly)를 10억 달러(약 1165억 원)에 사들였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당시 틱톡은 뮤지컬.리를 인수하면서 CFIUS의 승인을 받지 않았다. CFIUS는 외국인의 인수거래가 국가안보 위험을 제기할 수 있는지 검토하는 기구다.

짧은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인 틱톡은 현재 미국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미국의 틱톡 월간 활성이용자는 2650만 명에 달한다.

틱톡의 영향력이 커지자 미 의회는 최근 국가안보 조사를 촉구하는 등 우려를 제기해왔다. 미 민주당 척 슈며(뉴욕) 상원 원내대표와 공화당 톰 코튼(아칸소) 상원의원은 지난달 24일 조지프 매과이어 국가정보국(DNI) 국장 대행에게 틱톡은 잠재적 방첨 위협이며, 주국이 방대한 사용자 정보를 수집해 보안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틱톡은 미국에서 사용되는 앱 데이터는 미국 내에서만 저장이 되며, 중국 정부가 접근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미 의회는 바이트댄스 본사가 중국에 있고, 중국 업체인 만큼, 중국 법률에 따라 공산당이 요구하면 정보지원 및 통제에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틱톡은 이용자 본인이 업로드한 동영상에 기록된 개인 정보뿐만 아니라 GPS 정보, IP주소, SIM카드 기반 위치정보, 단말기 정보, 주소록, 문자 메시지 등을 수집한다. 미국의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PIIE)는 틱톡이 수집한 데이터가 틱톡 본사로 보내져 중국에 저장된다며 ‘안보상 당국의 정보수집활동’이라는 명목으로 중국정부에 공유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