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민주당, 이달중 탄핵조사 공개 전환…탄핵사유 추가도 검토

우크라이나 스캔들 외 뮬러특검 ‘사법방해’ 추가 가능성

페리 에너지 장관, 6일 탄핵 조사위 증언 거부 방침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 하원의장 [로이터=헤럴드경제 특약]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 하원의장 [로이터=헤럴드경제 특약]

미국 하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주도하는 민주당은 이달 중 증인 신문 등 탄핵 조사 절차를 공개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민주당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달부터 공개 청문회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표결도 없이 탄핵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공화당이 비판하자 전날 탄핵조사 절차를 명확히 하고 공개 청문회 개최와 증언 공개 관련 규정 등을 담은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펠로시 의장은 지금까지 진행한 비공개 증언도 계속될 수 있다고 해 공개 및 비공개 조사가 동시에 진행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리 의혹 조사를 압박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정보당국 내부고발자가 언론에 공개한 고발장을 계기로 논란이 거세지면서 백악관은 7월 25일 당시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핵심단어가 누락됐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군에서 백악관으로 파견된 당국자 중 한명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은 지난달 29일 미 하원에 출석해 실제 누락된 기록이 있음을 인정했다. 빈드먼 중령은 녹취록 초안에서 누락된 내용 중에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크라이나의 부패에 관해 말하는 녹음이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차남이 이사로 재직한 우크라이나 에너지회사 ‘부리스마 홀딩스’에 대한 젤렌스키 대통령이 포함돼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펠로시 의장은 2016년 대선 때 러시아의 개입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보고서에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로 적시된 부분이 탄핵 사유에 추가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를 주선한 것으로 알려진 페리 에너지부 장관은 하원의 탄핵 비공개조사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은 미 에너지부 대변인실이 이같은 증언 거부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페리 장관을 포함해 트럼프 행정부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탄핵 청문회에 대한 협조를 거부하고 있다.

페리 장관 외에도 러셀 보우트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대행, 울리히 브레히뷜 미 국무부 고문, 데이비드 헤일 미 국무부 정무차관 등도 같은 날 비공개 조사에서 증언을 요청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이 투표할 것이라는 점을 매우, 매우 분명히 했다”며 “우리는 탄핵에 대해 준비돼 있다”, “민주당이 정신 차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원 다수를 차지한 민주당이 탄핵소추안을 처리하더라도 공화당이 다수석인 상원에서 이를 부결시킬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내놓는 증거에 따라 탄핵이 다른 방향으로 갈 수 있어 대비하고 있다”며 백악관도 공개 청문회를 지켜보고 증인에 대한 반대 심문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