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객 급감 위기감에…사비로 한국 여행 가라는 일본 지방정부

20191102000045_0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이후 한국인들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거세게 일자 한 일본의 광역지자체가 한국 여행을 직접 권고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 지자체는 심지어 사비로 한국에 여행갈 것을 권했다.

2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시코쿠(四國) 지역의 에히메(愛媛)현은 현과 현내 공기업, 현 교육위원회의 직원들에게 사비로 한국 여행을 갈 것을 권유하고 있다.

에히메현은 이런 권유를 하면서 ’10~12월 석 달 간 660명’이라는 구체적인 목표까지 세웠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에히메현이 이처럼 직원들에게 한국 여행을 사실상 강권하고 나선 것은 현내 마쓰야마(松山) 공항과 서울을 잇는 항공편의 좌석 점유율이 낮아지자 노선 폐지를 우려했기 때문이다.

이 노선에는 한국의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취항 중이다.

이 마쓰야마-서울 항공기 노선의 좌석 점유율은 올해 7월 80% 수준이었지만, 일본의 경제적 보복조치로 인한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한국 내에서 펼쳐진 뒤인 8월에는 63%로 떨어졌다.

현측은 이에 노선 유지를 위해서는 좌석 점유율을 10%가량 올려야 한다고 보고 구체적인 목표치까지 설정해 직원들에게 한국 여행을 권했다.

마이니치는 에히메현이 측이 직원들에게 개인이 비용을 부담하는 여행을 강요한 것이라는 점에서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에히메현 관계자는 “강요는 아니다. 갈 수 있는 사람은 가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에히메현은 한국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도고(道後)온천이 있는 곳이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는 전년에 비해 8월에 48.0%, 9월에 58.1% 각각 줄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