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이 인재?” 홍준표, 이틀 연속 쓴소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인재 영입 논란 등과 관련 이틀 연속 황교안 현 대표를 겨냥해 쓴소리를 쏟아내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후 궤멸 직전의 4%짜리 당을 맡아 친박 당직자들의 철저한 방관하에 나 홀로 대선을 치루고 주위의 성화로 부득이 하게 당 대표를 또 맡아 당 개혁과 혁신을 추진 하고자 하였으나 나 자신의 부족함과 70%에 이르는 친박들의 집단 저항으로 실패하고, 언론의 기울어진 운동장, 친북좌파 정권의 위장평화 공세로 지선에서도 참패 했다”며 자신의 지난 정치행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어 “지난 당대표 시절 어느 보수 진영 대표적인 언론사 경영자가 그런 상황이 아니고 정상적인 상황이었으면 홍 대표 같은 한국 보수 세력의 비주류가 대통령 후보가 되고 또다시 당 대표가 되었겠느냐고 말을 한 일이 있었다”라며 “말하자면 정상적인 상황이면 자기들이 다 차지하고 다 해먹지 나 같은 비주류에게 그런 기회를 주었겠느냐가 요지였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그 말을 들을 때 전혀 불쾌하거나 기분 나쁘지 않았고 당연한 것으로 받아 들였다”며 “내가 경험한 이 당의 전통이 그러 했으니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의 인재 선발 기준에 대해 쓴 소리를 쏟아 냈다.

그는 “장관·총리·판사·검사장 등 고관대작 하면서 누릴 것 다 누리고, 정치는 아르바이트나 노후 대책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을 인재라고 영입하니 국민정서에 동 떨어지고 웰빙 정당이라는 소리를 듣는 거다”고 꼬집으며 “주변에 당을 위해 헌신한 당직자들도 있고 국회의원들보다 더 뛰어난 보좌관들도 있고 재야에 있는 운동가, 이론가들도 즐비하다. 민주당은 그 사람들을 인재라고 생각 하는데 이 당은 그 사람들을 머슴 정도로만 인식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지금도 그 인식은 변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지금 야당은 투쟁력이 없는 거다. 그래서 반나절 단식이라는 기상천외한 엉터리 투쟁도 한 거다. 이런 풍토가 바뀌지 않으면 총선도 이길 수 없고 정권교체는 더욱더 무망하다”며 “참으로 암담함으로 보내는 가을 날 주말이다”라며 답답함을 거듭 토로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황 대표가 당내 유튜브 첫 방송에서 색소폰을 불며 등장한 것을 놓고 “색소폰은 총선에서 이기고 난 뒤 마음껏 불라”며 “여태 황 대표에게 한마디도 안 했지만 답답함에 첫 포스팅을 한다. 새겨들으시라”고 질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