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멸렸했던 미-중 갈등…이달 중순 1단계합의 가능성

 

[게티이미지뱅크=헤럴드경제]

미국과 중국간 무역 전쟁을 봉합하는 ’1단계 합의’가 이달 중순께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1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에 대해 이번 달 중순께 서명 가능성을 밝혔다.

미중은 당초 이달 16~17일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에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간에 1단계 무역합의의 공식 서명을 추진했었다. 하지만 칠레가 국내 시위 사태를 이유로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전격 취소하며 불확실성이 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스 장관은 이날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1단계 합의’는 “좋은 상태”라면서 11월 중순께 서명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희망컨대 우리는 바로 그 범위내에서 (서명) 날짜를 되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장소 문제가 남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칠레에서의 APEC 정상회의는 취소됐지만, 제3의 장소에서 당초 일정과 비슷한 시기에 서명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도 칠레가 APEC 정상회의 취소를 밝힌 지난달 30일 “우리는 같은 ‘시간 프레임’ 내에 중국과의 역사적인 1단계 합의를 마무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을 통해 “1단계 합의 서명을 위한 새로운 장소 선정 작업을 하고 있다. 곧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스 장관의 인터뷰는 이날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단이 전화통화를 하기 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로이터통신은 로스 장관이 이달 초 태국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로스 장관은 “내가 (태국으로의) 여행 중에 일부 거래, 일부 상당한 규모의 거래가 발표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더 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