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K팝 불러 경연하는 방송 프로그램 제작된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한국의 연예기획제작사가 베트남 국영 방송국 ‘VOV’ 와 함께 방송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콘서트도 공동제작한다.

서브라임 엔터테인먼트(대표 김효재)는 한국 베트남 수교 27주년 기념하는 K팝을 소재로 한 음악 서바이블 예능을 기획 제작하고 K팝 콘서트까지 공동제작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MOU를 최근 맺었다.

베트남 사람들에게 한국 노래로 경연을 펼친다는 게 큰 의미를 지닌다. 이를 위해 25명을 자체 선발해 최종 10명을 뽑는 과정을 방송으로 보여주고 이들로 공연까지 열 계획이다.

베트남은 최근 몇년 사이에 K팝의 인기가 크게 상승한 지역으로 이번에 기획되는 K팝 콘서트는 하노이 시내에 2만석 규모를 지닌 항다이 경기장에서 이루어진다. 내년 1월 중순 베트남 국영 방송국인 VOV, VTC에서 방송되며, VTV6, MTV, HTV,국회TV 등 방송국이 초청되어 동시 방송을 논의 중에 있다.

이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는 작곡가 겸 프로듀서 양정승 씨는 “베트남에 K팝을 확산시키는 작업이기도 하다. 현지 분위기가 좋고 관심도 높다. 아이돌이건 아티스트건 프로그램을 잘 만들어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김효재 서브라임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한국과 베트남의 문화 교류의 장으로 만들자는 게 목표다. 기업들도 참가시킨다. 2주 정도 하노이 중심가에 위치한 200평 규모의 센터에서 한국 베트남 문화 나눔 및 한국 베트남 기업 홍보관, 방송 프로모션 존 등을 운영하여, 베트남 내에서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면서 “특히 현재 베트남 내에서 한국의 페이크 상품(짝퉁상품) 문제가 야기되어 있어 올바른 한국 상품 및 문화가 정착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려고 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