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장벽’ 가정용 톱으로 뚫렸다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남미 불법 이민을 막겠다며 미국 남쪽 멕시코와의 국경에 설치한 이른바 ‘트럼프 장벽’에 구멍이 뚫렸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는 장벽이 뚫리지 않는다고 호언한바 있지만 결국 뚫린 것이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밀수업자들이 가정용 무선 전동 톱을 사용해 트럼프 장벽에 사람과 마약이 드나들기에 충분한 크기의 구멍을 냈다”고 보도했다.

미국 관리와 수사관들에 따르면 밀수업자들은 철물점에서 100달러(약 11만6700원) 정도만 주면 살 수 있는 흔한 전동 톱을 이용해 최근 몇 달 간 반복해서 장벽에 구멍 뚫기 작업을 했다.

특히 익명의 수사관들은 이 톱에 특수 날을 장착하면 강철과 콘크리트로 이뤄진 장벽의 말뚝을 15~20분 내 잘라낼 수 있으며, 여러 사람이 동시에 작업하면 시간을 더 단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장벽은 5~9m 높이의 말뚝을 잇따라 세워놓은 형태다. 이들 말뚝의 맨 꼭대기 부분이 패널에 접착됐다. 개별 말뚝의 밑단을 잘라내고 나면 말뚝이 패널에 매달린 채 달랑거리게 된다. 이를 밀어내면 성인 한명이 통과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이 장벽의 우수성을 자랑하면서 “사실상 뚫을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장벽을 슈퍼카 ‘롤스로이스’에 빗대 불법 이민자들이 넘어갈 수도, 아래로 지나갈 수도, 통과할 수도 없는 명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중남미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한 509마일(819㎞) 길이의 국경장벽 건설을 공약 1호로 내세운ㅇ 바 있다. 이 장벽에는 지금까지 세금 100억 달러가(11조6천700억원) 투입됐다.

WP는 “미국 정부는 이 국경 장벽 말뚝 절단 사건에 관해 확인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은 국경 말뚝 절단 사건의 횟수와 장소, 말뚝 보수 과정에 대한 정보 제공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