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아베 총리와 11분간 ‘단독환담’

아세안+3 정상회의 직전 별도 대화 진행

문 대통령 “필요하면 더 고위급 회담하자” 제안

아베 총리도 “가능한 모든 방법 통해 해결하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4일(현지시간) 오전 태국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제21차 아세안+3 정상회의 전 기념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방콕)=유오상 기자] 아세안+3(한ᆞ중ᆞ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태국 방문 일정을 소화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경색된 한일 관계를 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단독으로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눴다. 오는 22일로 예정된 한ᆞ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시한을 앞두고 이뤄진 대화에서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제안을 내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아세안+3 정상회의에 앞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11분간의 단독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회의 직전인 오전 8시35분부터 11분 간 이뤄진 짧은 환담이었지만,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과의 대화 의지를 다시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며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며 경색된 한일 관계 속에서 외교적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만남에서 아베 총리에게 사실상의 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다”며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했다.

그간 양국은 외교채널을 통한 국장급 협의를 주로 진행해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역시 지난 유엔 총회 일정 도중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을 처음으로 만나 한일 관계 해법을 논의하기도 했지만, 그간 대화의 진전이 없어 고위급 회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계속 돼왔다. 이 때문에 이번 문 대통령의 제안을 두고 ‘사실상의 정상회담 제안’이라는 평가가 나오며 연내에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은 더 커지게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