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열풍에…이번엔 MBN 주부 ‘보이스퀸’ 14일 첫선

출산·육아로 가수 꿈 접은 주부 대상 음악 서바이벌…장르 제한없어

 

4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MBN 예능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태진아(위 사진)와 강호동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스트롯’ 열풍으로 한껏 가요계의 분위기가 달아오른 가운데 MBN에서 14일 ‘보이스퀸’이 첫선을 보인다. 이번 프로그램은 출산과 육아 때문에 잠시 노래에 대한 열정을 내려놓아야 했던 주부들의 음악 서바이벌 예능이다. 최종 우승 1인에게는 우승 상금과 음원 발매 기회 등 특전이 주어질 예정이다.

MC를 맡은 강호동은 4일 고양시 일산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주부 참가자들의 많은 사연을 경험할 수 있었다”며 “‘보이스퀸’에는 가슴 깊이 접어둔 꿈을 다시 펼쳐 보이는 가장 빛나는 순간과 감동의 순간이 있다. 참가자분들도 이 무대를 진심으로 즐기기를 바라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보이스퀸’ 특징은 참가 대상만 주부로 특정했을 뿐, 모든 장르와 세대를 망라한다는 점이다.

심사위원인 ‘퀸메이커’로는 태진아, 인순이, 박미경, 김혜연, 김경호, 이상민, 작곡가 윤일상, 국악인 남상일, 개그맨 황제성, 그룹 모모랜드 주이가 출연한다.

태진아는 “47년 동안 방송하면서 울고 웃고 감동한 프로그램은 ‘보이스퀸’이다”며 “참가자 중 20명 정도는 진짜 계약하고 싶은 인재”라며 뜨거운 경쟁을 예고했다.

 

 

‘보이스퀸’ 14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