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슨 26년 지속된 세계랭킹 50걸 행진에 마침표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26년간 지속된 필 미켈슨(미국 사진)의 세계랭킹 50걸 행진이 마침내 끝났다.

미켈슨은 지난 3일 중국 상하이에서 막을 내린 WGC-HSBC 챔피언스에서 마지막 날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28위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50위 자격으로 HSBC 챔피언스에 출전한 미켈슨은 그러나 4일 발표된 월드랭킹에 따르면 이마히라 슈고(일본)에게 세계랭킹 50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슈고는 지난 주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마이나비 ABC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거둬 세계랭킹이 53위에서 50위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미켈슨의 세계랭킹은 51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1993년 11월 이후 1353주간 지속된 미켈슨의 세계랭킹 50걸 행진이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순간이 찾아온 것이다.

미켈슨은 지난 2월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에서 우승했을 때 세계랭킹을 17위까지 끌어올렸다. 그러나 이후 지속적인 부진으로 그의 세계랭킹은 미끄럼을 타야 했다. 지난 4월 마스터스 이후엔 한번도 세계랭킹 25위 안에 든 적이 없다. 미켈슨은 HSBC 챔피언스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49세라는 나이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많은 문제를 야기한다”고 말했다.

미켈슨이 생애 처음으로 세계랭킹 50위 안에 든 것은 1993년 11월 카시오월드오픈에서 톰 레이먼(미국)에 이어 준우승했을 때다. 이후 16년간 세계랭킹 50걸을 유지했으나 불행하게도 한번도 세계랭킹 1위에는 오르지 못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동 시대를 살았기 때문이다.

현재 세계랭킹 50걸에 든 선수중 임성재(21)와 존 람(스페인),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은 미켈슨이 세계랭킹 50걸에 처음 진입했을 때 태어나지도 않은 선수들이다. 그 정도로 오랜 세월 미켈슨은 세계랭킹 50걸 안에 든 것이다. 그 기록의 2위인 어니 엘스(965주)보다 7년 이상 긴 시간을 50걸에 들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