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 일으켜 입건…경찰 조사중

2일 택시와 충돌…도로교통법 위반 혐의

20191104000582_0[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22·본명 전정국)이 교통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세계일보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정국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정국은 지난 2일 서울 용산구의 한 거리에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다가 교통법규를 위반해 운행하던 중 지나던 택시와 부딪혔다. 이 사고로 정국과 택시 차량 운전자는 타박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 사실 공표에 해당할 수 있어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