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할리우드 필름메이커상 수상

20191104000757_0[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봉준호(사진) 감독이 할리우드 필름어워즈에서 필름메이커상을 받았다.

4일 외신 등에 따르면 봉 감독은 3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즈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23회 2019 할리우드 필름 어워즈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필름메이커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 박소담도 참석해 봉 감독과 함께 레드카펫에 서기도 했다.

할리우드 필름 어워드는 1997년 시작된 미국의 영화상으로, 영화적으로 뛰어난 성취를 보여준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매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그 해 개봉되는 영화를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봉 감독이 상을 받고 ‘기생충’이 미국 내에서 흥행하면서 아카데미(오스카)상 수상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