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러브콜 침묵’ 안철수, 마라톤 또 완주

안철수, 뉴욕서 풀코스 3시간59분 기록

‘정치적 침묵’은 계속될 듯

스탠퍼드대 방문학자 자격으로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3일(현지시간) 뉴욕시티마라톤에 참가해 달리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뉴욕시티마라톤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치적 침묵’에 있는 한편 독자적 행보는 이어가는 모습만 노출되는 상황이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전날(현지시간) 뉴욕 스테이튼 아일랜드에서 출발해 브루클린, 퀸스를 거쳐 맨해튼의 센트럴파크까지 이어지는 42.195㎞ 풀코스를 완주했다. 주최 측 홈페이지를 보면 그의 완주 기록은 3시간59분14초다. 안 전 의원은 센트럴파크 결승점을 눈 앞에 둔 상황에서 ’41309번’ 번호를 달고 뛰는 모습이 잡히기도 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 9월29일에도 당시 체류 중인 독일 베를린 마라톤 대회에 나서 풀코스를 3시간46분14초에 완주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그는 독일 유학 생활기인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이란 책도 출간했다.

스탠퍼드대 방문학자 자격으로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3일(현지시간) 뉴욕시티마라톤에 참가해 달리고 있다. 이날 안 의원은 풀코스를 완주했다. [연합=헤럴드경제]

안 전 의원이 이같이 잠적과는 거리가 먼 적극적 행보를 보이지만, 정치적 침묵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이 속한 바른미래당은 현재 손학규 대표 중심의 당권파, 바른정당계와 국민의당 안철수계 의원들이 중심 된 비당권파 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비당권파 수장격인 유승민 의원은 다음 달 초를 탈당 시점으로 예고했다. 유 의원은 안 전 의원의 동참 의사를 타진했지만 그가 침묵을 지키고 있어 두 인사가 한 배를 탈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바른미래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지난달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유 의원은 이에 “(안 전 의원의)답을 무한정 기다릴 순 없고, 12월 초라고 한 저희 계획도 크게 영향 받을 일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