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위해서라면…임신부, 반자동 소총 쏴 무장강도 격퇴

AR-15 소총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내 가족은 내가 목숨걸고 지킨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한 임신부가 무장강도들이 침입하자 가족을 지키기 위해 AR-15 반자동 소총을 꺼내 들고 대응 사격을 해 격퇴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9시께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남동쪽으로 40㎞ 떨어진 리티아의 한 주택에는 남편 제러미 킹과 임신 8개월의 아내, 11살 딸이 편안한 저녁 시간을 보내고 있던 중 권총 등으로 무장한 2명의 강도가 들이닥쳤다.

1층에 있던 남편 킹은 “얼굴에 마스크와 복면을 한 강도 2명이 열린 뒷문으로 들어와 자신에게 권총을 겨누고 딸을 인질로 잡으려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강도 중 한 명이 “가진 것 전부 다 내놓으라” 소리쳤고 킹이 “해줄 게 없다”고 하자 권총을 휘둘러 킹의 안면을 을 내려쳤다. 순간 눈 부위를 크게 다친 킹은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다.

이때 아래층 소란에 놀란 아내가 집안에 보관하고 있던 AR-15 반자동 소총을 들고 내려왔다.

AR-15 소총은 M-16의 민간용 버전으로 미국의 총기 난사 사건에도 자주 등장하는 공격용 무기다.

무거운 몸을 이끌고 소총을 잡은 아내는 강도 중 한 명을 쏴 명중시켰다. 총소리에 놀란 강도는 도망쳤고, 총에 맞은 한 명은 집 근처 도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달아난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킹은 “총에 얼굴을 얻어 맞아 안와골절상을 당했지만 아내와 딸이 무사해 천만다행”이라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경찰은 킹이 합법적으로 총기류를 소지한 상태라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