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SM ‘기내 안전 비디오’ 개편 손잡다

대한항공이 연예기획사인 에스엠엔터테인먼트와 손 잡고 기내 안전비디오를 전면 개편했다고 4일 밝혔다.

4일 오전 7시 45분에 출발하는 인천발 마닐라행 KE621편을 시작으로, 슈퍼엠(SuperM)의 뮤직비디오 형태로 제작한 새로운 기내 안전비디오를 전 노선 모든 항공기에 적용했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기내 안전비디오는 전례를 찾아볼 수 없을 만큼 혁신적이고 파격적인 형태다.

에스엠엔터테인먼트의 대표 히트 작곡가 켄지 가 ‘렛츠 고 에브리웨어’라는 프로젝트 곡을 만들고, 이를 케이팝(K-Pop)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만들었다. 뮤직비디오 내용 속에 주요 기내 안전 수칙들을 고스란히 녹여 넣어 기존에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기내 안전비디오가 완성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안전’은 딱딱하고 재미없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하려고 노력했다”며 “파격적인 뮤직비디오 방식으로 기내 안전비디오가 변경됨에 따라 궁극적으로 ‘안전’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