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소프트뱅크 등 100개업체·단체 참여 IoT 연합 추진

<NHK World화면 갈무리>

일본 전자업체 도시바(東芝·TOSHIBA)와 정보기술(IT)기업 소프트뱅크 등이 참여해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을 개발하는 구상이 추진된다고 NHK 등 일본 언론이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시바는 자사의 IoT 시스템을 개방해 소프트뱅크 등 약 100개 기업·단체와 함께 새로운 IoT 서비스 개발에 나서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는 도시바가 주도하는 일종의 기업 연합이며 여기에는 소프트뱅크, 교세라(京セラ) 등 대기업 외에도 벤처기업이나 대학 등 100개 기업·단체가 참여할 전망이다.

이르면 내년 봄에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결합해 차세대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으로 문이 열렸는지 닫혔는지 확인하는 기능을 활용해 고령자를 돌보는 기술에 응용하거나 물방울을 검지하는 센서를 마루에 부착해 누수 방지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센서를 개발하는 구상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NHK는 전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도시바는 금년도 중에 일반 사단법인 이프링크(ifLink)를 설립해 IoT 시스템을 개방해 이런 구상을 추진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