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졸리 주연 ‘이터널스’ 촬영장서 폭탄 발견

 

마블 스튜디어 영화 ‘이터널스’ 촬영 현장에서 폭발물이 발견돼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스태프 등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다수의 외신이 4일 보도했다. [OSEN=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배우 마동석의 첫 할리우드 주연작인 마블 스튜디어 영화 ‘이터널스’ 촬영 현장서 폭탄이 발견돼 배우와 스태프가 대피하는 일대 소동이 벌어졌다.

4일 미국과 영국 등 다수의 외신보도에 따르면 스페인령 카나리아 군도에서 촬영 중인 영화 ‘이터널스’ 촬영장에서 불발탄이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는 안젤리나 졸리와 리차드 매든과 스태프 다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물 발견 소식에 즉각 촬영을 중단한 제작진은 주연 배우와 스태프들은 곧장 촬영장 인근인 푸에르테벤투라 섬으로 안전하게 대피했다.

이후 아수라장이 된 촬영장으로 폭탄 전문가들이 들어와 불발탄을 안전하게 제거했다. 다만 현장에는 아직도 여분의 폭탄이 남아 있는 지 여부가 조사 중이기 때문에 촬영 재개까지는 다소 시산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폭발물은 테러 위협이 아닌 2차 세계대전 당시 폭발하지 않은 불발탄일 가능성이 크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이날 촬영 현장에 마동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촬영장에 있던 한 관계자는 영국 일간지 더 선과 한 인터뷰에서 “문제의 폭탄은 수 십 년 동안 훼손되지 않은 채 그 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보였다”면서 “만약 실수로라도 잘못 건드릴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장의 모두가 매우 두려워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더 선은 “문제의 폭탄이 정확히 언제, 어디서 제작된 것인지, 얼마나 오랫동안 촬영이 있었던 해당 공간에 존재해 왔는지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촬영이 진행된 섬은 과거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군사기지로 썼던 곳”이라고 전했다.

마동석이 헐크 포지션에 가까운 길가메시 역으로 출연하는 영화 ‘이터널스’는 수백만 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러스티얼이 만든, 우주 에너지를 정신적으로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MCU)의 25번째 작품이다.

현재 전 세계를 돌며 촬영 중인 영화 ‘이터널스’는 오는 2020년 11월 6일 개봉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