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의 보수통합 제안…유승민 “원칙 지키면 임할 것” vs 공화당 “야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부산 롯데호텔에서 국제신문이 주최하는 제16기 국제아카데미에 참석, 특강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보수 대통합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자유 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하면서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자신이 제시한 ‘보수 재건’ 원칙을 조건으로 직접 대화에 나서겠다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 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과의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 통합협의기구에서 통합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물밑에서 하던 (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반영하려고 한다”며 “이를 위해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 제안에 유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저는 이미 보수 재건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고 제안했다”며 “한국당이 이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보수를 근본적으로 재건하는 대화라면 진정성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했다.

반면, 우리공화당은 인지연 수석대변인의 서면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묻어버리면서 하자고 하는 보수통합 논의는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요, 모래 위의 성일 뿐”이라며 “유승민 포함 ‘탄핵 5적’을 정리도 못 하면서 무슨 통합을 말하는가”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