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투명 지배구조 확립 본격화…지배구조헌장 공표

7일 이사회서 ‘주주 친화 경영 강화’ 조치

사외이사후보추천위 요건 위원회 선출 변경

보상위 신설…경영진 보수 결정 투명성 확보

20191107000560_0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대한항공이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에 대한 의지를 밝히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했다.

대한항공은 7일 이사회를 열어 지배구조헌장을 제정·공표하고,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 강화를 위해 사외이사추천위원회 위원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하고 보상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을 결의했다.

이날 제정한 지배구조헌장에는 ▷주주의 권리 ▷이사회의 의무와 책임 ▷감사 기구의 운영 ▷이해관계자의 권리 보호 등 기업지배구조와 관련된 사항이 명문화됐다. 헌장 전문은 일반 주주들이 손쉽게 확인 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뉴스룸,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에 게재될 예정이다.

특히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에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이사회 내 위원회 규정을 개정했다.

우선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위원장 요건을 현행 ‘대표이사’에서 ‘위원회 선출’로 변경하고, 정진수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신규 선임했다. 사외이사 후보 선정 과정에서 공정성과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아울러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이사회 내 보상위원회를 신설키로 했다. 보상위원회는 경영진의 경영 성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보상 수준을 결정한다. 이사 보수 결정 과정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면서 책임 경영에 대한 경영진의 의지를 높일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이사회의 전문성을 더 높이고자 사외이사의 원활한 직무 수행을 돕는 회사 내 지원 체계를 이사회 규정에 명문화했다. 감사계획을 보고안건에서 심의안건으로 강화하는 등 감사위원회 의결 사항도 강화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에서 결의된 사항 외에도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과제를 추가 선정해 단계적으로 이행하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날 결의한 안건들은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지배구조 정착을 위한 첫 발걸음이면서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을 위한 굳은 의지”라며 “건전한 지배구조 정착을 위한 과제들을 차질없이 이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