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NG 운항정지 총 11대로…안전 논란 장기화 조짐

이스타항공 또 동체 균열, 이틀새 2대 ‘정지’

긴급점검 이착륙 2만회 이상으로 대상 확대

수리까지 2개월 소요…불안심리 계속될 듯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보잉 737NG 계열 항공기가 계류해 있다. 최근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은 현재 11대가 운항이 중지된 상태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의 보잉 737NG(Next Generation) 기종에서 동체 균열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운항정지 항공기가 총 11대로 증가했다. 외형 확대보다 체질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안전성 논란은 장기화할 조짐이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보잉 737NG의 긴급점검 과정에서 이스타항공 항공기에서 동체 균열을 발견해 추가로 운항을 정지했다. 이틀 연속 균열이 발견된 이스타항공은 모두 2대의 항공기를 멈추게 됐다.

국토부의 긴급점검은 오는 10일까지 계속된다. 누적 비행 횟수 2만2600회 이상에서 2만회 이상으로 점검 대상을 확대하면서 해당 기체는 총 22대에서 37대로 늘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현재 미국 연방항공청(FAA) 기준보다 강한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며 “앞서 일본 노선을 줄인 데다 기재 운영에 여유가 있어 운항 스케줄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지난달 보잉 737NG 계열 동체에서 균열이 발생한 이후 안전 비행에 중점을 둔 감항성 개선 지시를 내렸다. 전 세계에서 3만회 이상을 비행한 항공기 1133대 가운데 4.7%에 해당하는 53대에서 문제가 발견됐다.

보잉 737NG는 안전문제로 운항이 금지된 맥스 기종의 이전 모델로 저비용항공사들의 베스트셀러다. 제주항공(45대)과 티웨이(26대)의 모든 항공기가 NG 기종이다. 대한항공(31대), 진에어(22대), 이스타항공(21대)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안전성 논란은 진행형이다. 호주 콴타스 항공에서 비행 횟수 3만회를 넘지 않는 항공기에서 같은 결함이 발견됐고, 국내에서도 결함 기체 11대가 운항을 정지했기 때문이다. 계속되는 긴급점검에서 추가로 결함이 발견될 가능성이 남아 있어 여행객들의 불안심리는 여전하다.

현재까지 균열이 확인된 기체는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1대, 이스타항공 2대다. 보잉은 결함 부품을 교체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기재 수리에 최소 2개월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여 항공사들의 부담은 불가피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성수기 적자를 기록한 항공사들이 노선 확장과 프로모션을 통해 반전을 기대하고 있지만, 안전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는 이상 실적 부진은 계속될 것”이라며 “SNS(사회관계망서비스)나 온라인을 통해 부정적인 이슈가 계속 생산되는 만큼 소비자들의 불안심리는 오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