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수 본입찰 마감…‘깜짝 손님’ 없었다

애경·HDC미래에셋· KCGI 3개 컨소시엄만 참여

애경 1.5조 vs HDC 2.5조 베팅?

20191107000339_0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이 마감됐다. 당초 예상대로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 KCGI 등 3곳을 주축으로 하는 컨소시엄이 모두 참여했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애경 컨소시엄이 1조원 중반대,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2조원 중반대로 ‘베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인수 금액이 1조5000억원 안팎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는데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이보다 1조원가량 더 높은 금액을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이 이날 오전 보안 등을 이유로 직접 응찰 회사를 찾아가 관련 서류를 받아왔다는 전언이다.

본입찰 결과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제주항공 명의로 입찰에 참가한 애경그룹은 막판에 한국투자증권을 컨소시엄에 참여시켰다.

사모펀드 KCGI는 전략적투자자(SI)를 찾기 위해 끝까지 고군분투한 가운데 중견기업 등과 함께 본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KCGI가 유력 대기업과 함께 컨소시엄을 꾸렸다면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를 수 있는 구조지만 업계에선 사실상 애경과 현산의 ’2파전’으로 압축된 것으로 본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한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와 자회사 경영권을 넘긴다.

입찰 참여자들은 구주 매입 가격과 신주 매입 가격을 별도로 써냈다.

금호 측은 구주 가격을 높게 받길 원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구주보다 신주 가격을 높이 써낸 기업에 점수를 주려는 구도다.

매입 금액은 양 사 모두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애경 컨소시엄의 경우 1조5000억원 안팎을,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2조5000억원 정도를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본입찰 참여자의 매입가격이 엇비슷할 것이라는 일각의 전망과 달리 예상보다 가격 격차가 크게 벌어진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