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 최고 인기 ‘민트향’ 전자담배도 판매중단

“미성년자 소비 많은 점 고려한 결정”

미국내  전자담배 사망자 39명·폐질환 2051명

 

[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유명 전자담배 브랜드 쥴이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인 민트향 전자담배도 판매를 중단한다고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쥴의 제조사 쥴 랩스는 이날 성명에서 전자담배를 흡입하는 미성년자 사이에 민트향이 가장 인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이번주 발표된 미국의사협회의 연구 결과에 따른 결정이다. 협회는 전자담배를 피우는 10대 절반 이상이 쥴을 사용하며, 고등학생 사이에서 민트향이 가장 인기가 많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K.C. 크로스웨이트 쥴 랩스 최고경영자(CEO)는 “청소년 흡연을 막기 위해서 규제기관, 법무부, 공공보건당국과 다른 이해당사자들과 협력하고 사회의 신뢰를 얻어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식품의약처(FDA)가 앞으로 내놓을 향 첨가 관련 지침을 지지할 것이며, 전자담배 판매를 위한 당국의 허가를 받겠다고 부연했다.

민트향 전자담배는 미국 내 쥴 전체 매출 중 약 70%를 차지하는 인기 제품이다.

이번 판매 중단 결정은 백악관이 대부분의 가향 전자담배 금지 조치를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왔다고 WP는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담배향을 제외한 모든 향이나는 전자담배를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쥴은 그동안 청년 및 미성년 전자담배 흡연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여기에 안전성 논란까지 일면서 쥴은 지난해 소매점에서 망고 등 과일향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했으며 올해 9월부터는 인터넷에서도 팔지 않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에서 전자담배 흡연자 중 폐질환에 걸려 목숨을 잃은 사람은 39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연령대는 17세부터 75세까지 다양했으며 평균 연령은 53세였다.

정확한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사망자 모두 전자담배를 사용한 경험이 있었다고 CDC는 설명했다.

현재까지 알래스카를 제외한 미국 49개 주에서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폐질환자는 총 2051명 보고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