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세 현미, 75세 연하남과 열애 공개…“부드럽고 다정다감”

20191108000479_0[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현미(81)가 자신보다 6세 어린 남성과 열애 중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황혼 끝사랑’을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현미는 “사랑은 아름다워야한다”라며 “같이 밥 먹고 영화 보고 아침마다 이모티콘 보내주고 대화를 하는 게 엔돌핀 생성이 된다”며 사랑은 아름답다고 밝혔다.

현미는 ‘누나 사랑해’라고 말하는 연하들이 이해가 안됐다면서 “그런데 남자는 남자더라”며 “70대 아이들에게 의지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현미는 “아름답게 남자를 받아들이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듣고 있던 장미화는 “6세 연하다. 통화를 했었는데 굉장히 부드럽고 다정다감하고 좋은 분이다”고 귀띔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