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 심화…미국 1% 슈퍼리치, 곧 40% 중산층 자산 넘어설 듯

증시 랠리’ 상위 1% 35.5조달러 보유…중산층 36.9조달러 육박

미국 사회의 소득 불평등이 심화하면서 상위 1% ‘슈퍼리치’의 자산 규모가 40% 중산층 계층의 자산 규모에 육박하는 규모로 불어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불룸버그는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통계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올해 6월 말 현재, 자산순위 상위 1%는 총 35조5천억 달러(약 4경 1천100조원)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과 주식·뮤추얼 펀드, 연금, 개인사업체 등 모든 자산을 아우른 수치다.

주식·뮤추얼펀드 자산이 13조3천억 달러로 가장 많았고, 개인사업체 자산이 7조6천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자산순위 상위 10~50% 구간을 구성하는 40% 중산층의 자산 36조9천 달러(4경 2천700조원)에 거의 육박하는 규모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뉴욕 월스트리트 황소상.[연합뉴스]

슈퍼리치와 달리, 중산층 자산은 주로 부동산(12조2천억 달러)과 연금(11조8천억 달러)으로 구성됐다.

지난 2006년 3분기, 상위 1% 자산은 19조2천억 달러로 중산층(25조8천억 달러)에 크게 못 미쳤지만, 10여 년 만에 그 격차가 대부분 사라진 셈이다.

그동안 상위 1% 슈퍼리치의 자산이 가파르게 증가한 흐름을 고려하면, 조만간 중산층 자산을 넘어설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저금리도 부(富)의 불평등을 심화시킨 요인으로 꼽힌다. 일반적인 중산층 가계의 이자 소득은 줄어든 반면, 저금리 속에 증시 랠리가 이어지면서 부유층의 자산은 더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상위 1%는 미국 기업 지분의 절반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지난 10여년간 주가 상승의 혜택은 대부분 상위 1%에 돌아갔다”고 분석했다.

상위 1~10% 구간을 구성하는 9% 부유층 자산은 42조6천억 달러, 하위 50% 구간의 자산은 7조5천억 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블룸버그는 “하위 50% 계층은 가계 부채의 35.7%를 차지하고 있지만, 자산 비중은 6.1%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