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정희, 10년째 알츠하이머 투병 중

20191110000106_0[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윤정희(75)가 알츠하이머로 10년째 투병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윤정희의 남편인 백건우(73) 피아니스트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아내 윤정희 씨의 건강상태에 대해 “10년 전부터 알츠하이머 증상이 시작됐다”고 밝힌 뒤 “둘이서 연주 여행을 다니면서 단둘이서 지내다가 현재 아내가 딸이 있는 파리에서 지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영화계와 음악계의 아주 가까운 지인들만 알고 있던 ‘비밀’이었다. 하지만 아버지와 딸은, 한국의 영화 관계자들과 배우 윤정희를 기억하고 사랑하는 팬들을 생각해 “이제는 얘기할 때가 됐다”라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그래서 사실상 이 인터뷰는 한국영화사의 한 페이지를 찬란하게 수놓은 ‘배우 윤정희’의 은퇴 선언이다.

윤정희 씨는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깊이있는 연기를 선보여 강한 여운을 남겼다. 이 영화는 제 63회 칸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당시 윤정희 씨는 남편 백건우 피아니스트와 함께 칸 영화제에 직접 참석하는 등 열정을 드러냈다.

백건우 피아니스트는 “마지막 작품이었는데 역할이 알츠하이머를 앓는 역할이었다. 긴 대사를 써놓고 읽으면서 하고 그랬다. 그 뒤로 영화를 더 하고 싶었지만 상 받으러 올라가기도 쉽지 않을 정도로 상태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