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한국, 슈퍼라운드서 미국 5-1로 잡았다…도쿄행 파란불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 1대5로 이긴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이 ‘야구 종가’ 미국을 누르고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기분좋은 첫 승리를 거뒀다.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두 나라가 벌인 양보할 수 없는 한판이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선발 투수 양현종의 1실점 역투와 김재환의 결승 3점 홈런, 김하성과 이정후의 연속 타점을 묶어 미국을 5-1로 제압했다.

한국은 4년 전 이 대회 결승에서 미국을 8-0으로 완파하고 초대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2회 대회 연속 미국을 꺾었다.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둬 1위를 차지한 한국은 조 2위 호주에 거둔 1승을 보태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2승으로 멕시코와 더불어 공동 1위에 올랐다.

A조 2위로 조 1위 멕시코에 당한 1패를 안고 올라온 미국은 합산 성적 2패를 기록했다.

양현종은 5⅔이닝 동안 안타를 10개나 맞았지만, 조별리그에서 홈런 10방에 팀 장타율 0.627이라는 가공할 파괴력을 뽐낸 미국 타선을 단 1점으로 막고 한국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고 삼진도 7개나 빼앗았다.

양현종은 6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1차전 승리(6이닝 무실점)에 이어 이번 대회 2승째다.

이영하를 이어 이용찬(8회), 조상우(9회)가 잇달아 출격해 미국 타선을 봉쇄했다.

한국 마운드는 이번 대회 4경기에서 36이닝 동안 단 2자책점만 줘 평균자책점 0.50이라는 극강의 성적을 냈다.

한국은 12일 오후 7시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슈퍼라운드 2차전을 벌인다.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2패의 대만을 물리치면 한국은 올림픽 출전권을 거의 수중에 넣는다.

한편, 일본 야구대표팀도 안방 첫 경기에서 호주에게 0-2로 끌려가다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B조 예선 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해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오른 일본은 이날 승리로 2승째를 기록했다. 반면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C조 예선라운드에서 행운의 2위가 됐던 호주는 슈퍼라운드 전적 2패를 기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