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인근 산불…워너브러더스 등 대피령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 인근에서 산불이 나 인근 워너브라더스 스튜디오 등이 경계태세에 들어갔다.

‘바함(Barham) 파이어’로 명명된 이 산불은 전날 오후 1시 52분께 할리우드 노스 바함 블러버드 근처에서 일어났으며, 캘리포니아 소방국(캘파이어)이 현재 발화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불로 LA의 주요 상징물 중 하나인 할리우드 사인 근처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연기 기둥은 샌타모니카 해변과 멀리 샌퍼낸도 밸리에서도 관측됐다.

34에이커의 산림을 태운 이 불은 10일 오후 현재 15%가량 진화됐으며 250여명의 소방대원과 2대의 소방헬기 등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지난달 북부 와인 산지인 소노마 카운티와 남부 LA 북서부 부촌인 벨에어 인근 등지에 10여 건의 대형 산불이 발화해 상당한 규모의 재산 피해를 냈으며, 산불 예방을 위한 강제단전으로 약 200만 명의 주민이 전기 공급에 차질을 받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