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HDC-미래에셋 컨소시엄’

금호산업 오늘 이사회…우선협상대상자에 HDCㆍ미래에셋 컨소시엄 선정

항공업 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통과

금호산업 “HDC현산,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에 가장 적합”

20191112000473_0

금호산업은 12일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의 항공운송업 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통과했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입찰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 중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달성 및 중장기 경쟁력 확보에 있어 가장 적합한 인수 후보자라는 평가를 받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호산업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연내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완료할 예정이다. 다만 국내외 기업결합 신고 등을 해야 하는 관계로 계약이 최종적으로 종료되는 데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대금은 금호산업으로 유입되며 이 자금은 금호산업의 부채비율 하락으로 재무구조를 개선시킬 것으로 보인다”며 “금호산업의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사업 등에도 투자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입찰에는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매입 금액으로 2조4000억∼2조5000억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져 1조5000억∼1조7000억원을 써낸 애경 컨소시엄과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써낸 KCGI 컨소시엄을 누르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지정됨에 따라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곧바로 본협상에 착수한다.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 대상이다.

‘통매각’이 원칙이지만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 채권단이 경우에 따라서는 자회사 개별 매각도 가능하도록 문을 열어둬 협상 과정에서 일부 자회사가 개별 매각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본협상에서는 현산과 금호가 구주 가격, 신주 가격, 경영권 프리미엄 등 조건을 놓고 치열한 밀고 당기기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본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연내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 모든 매각 작업이 마무리될 전망이다.현산이 아시아나를 최종 인수하면 건설업 중심의 기업 사업영역을 항공업으로 확장하며 종합그룹으로 도약할 전기를 맞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주 자금 유입으로 재무구조가 안정되고 신규 투자가 이뤄지면서 경영 정상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2분기 기준 아시아나의 부채는 9조6000억원, 자본은 1조5000억원 규모로 부채비율이 660%에 달한다.신주 인수 자금으로 기대되는 약 2조원이 아시아나에 수혈되면 부채비율은 277%까지 떨어진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이 국토부 심사 문턱을 넘었고,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은 심사 의뢰가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컨소시엄 2곳에 대해 항공운송사업을 하는 데 결격사유가 있는지 심사한 결과 해당사항이 없어 모두 적격으로 판단했다”며 “이런 내용을 전날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인 산업은행을 통해 통보했다”고 말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인 산업은행과 아시아나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7일 아시아나 본입찰을 마감한 직후 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국토부에 의뢰한 바 있다.

국내에서 항공운송사업을 하려면 항공사업법 등이 제한하는 결격사유가 없어야 한다. 항공 관련 법령은 외국 법인이 회사 지분의 절반 이상을 소유했거나 사업을 사실상 지배하는 경우, 외국인이 대표이거나 임원의 절반을 외국인이 차지하는 경우 등을 결격사유로 보고 있다. 이는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업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