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EU산 차 고율 관세 부과 또 6개월 미룰 듯

미국 최대 교역국 EU와 논쟁 피하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연합(EU)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를 또 6개월 연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 CNBC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매체인 폴리티코는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산 자동차 수입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여부 결정 시한을 추가로 6개월 연장할 것으로 보이며 이번 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고 CNBC는 전했다. 이는 미국의 최대 교역국 중 하나인 EU와의 논쟁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외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따른 안보위협을 조사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수입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수입 자동차가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해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당초 5월17일에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6개월이 연장돼 그 시한이 이달 13일이었다.

따라서 이번에 또 마감 시한이 6개월 더 늦춰지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선이 있는 2020년 중반까지 결정을 미룰 수 있게 된다고 CNBC는 보도했다.

한편, 백악관은 폴리티코의 보도에 대한 CNBC의 코멘트 요청을 거부했고, 미 무역대표부(USTR)은 즉각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