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만에 0-7 충격패 ‘지바 참사’…도쿄행 다시 ‘빨간불’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7대0으로 진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한 뒤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 야구가 또다시 대만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면서 도쿄올림픽 티켓 확보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5안타 빈타에 묶인 끝에 대만에 0-7로 졌다.

한국은 조별리그를 합쳐 이번 대회에서 4연승을 달리다가 처음으로 패했다.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은 2승 1패다. 대만은 합산 성적 1승 2패를 거둬 도쿄올림픽 진출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WBSC는 한국, 대만, 호주를 대상으로 이번 대회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팀에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 자격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3패로 최하위에 처진 호주를 빼고 우리나라는 대만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야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얻는다.

대만은 미국, 호주와 경기를 남겼다. 우리나라는 15일 멕시코, 16일 일본과 대결한다.

대만에 무릎을 꿇은 탓에 우리나라의 도쿄올림픽 출전 가도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대만이 미국을 제치긴 어렵지만, 우리나라가 대만을 멀찌감치 밀어내려면 합산 성적 3승으로 1위를 달리는 멕시코와 난적 일본을 이겨야 하기에 적지 않은 부담을 안게 됐다.

우리나라는 또 작년 자카르타·아시안게임 예선에서 대만 실업야구 투수들에게 망신을 당해 1-2로 패한 데 이어 최근 국제대회에서 대만에 두 번 연속 졌다. 대만에 2연패 한 건 2006년 대륙간컵 예선(7-9)과 그해 도하 아시안게임(2-4)에 이래 12년 만이다.

이날 경기는 점수와 안타 수(5-11)가 말해주듯 변명의 여지 없는 완패였다. 선발 투수 김광현은 제구 난조로 고전했고, 타선은 완전히 침묵했다.

 

한국 타선은 5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고도 좀처럼 대만 우완 선발 투수 장이를 공략하지 못했다. 장이는 6⅔이닝 동안 공 112개를 던져 안타와 볼넷을 4개씩 내주고도 무실점으로 역투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