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정상회의 정부·민간 네트워크 총동원…‘아세안인 축제’ 되도록 해 달라”

문 대통령, 부산 벡스코서 현장 국무회의 주재

준비기획단 직원 격려…“정상회의 성공시켜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 부산 백스코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달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 아세안 국가에서 온 이주 노동자, 유학생, 다문화가족들이 모두 함께 할 수 있도록 정부는 물론 다문화 관련 NGO나 각 대학 내 유학생 네트워크 등 민간 분야의 네트워크도 총동원해 모든 아세안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이 1시간 20분간 주재한 현장 국무회의에서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법률안 6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대통령령안 4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국무회의는 열흘여 앞으로 다가온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25∼27일)에 대한 관심을 고취하는 차원에서 청와대가 아닌 장소에서 ‘현장국무회의’ 형태로 열렸다. 고 대변인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정부의 역량을 총결집하고,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 도시 부산에서 현장 국무회의로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각국 대사관을 통해 자국민들이 행사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아세안인들의 국내 출입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NGO, 유학생 커뮤니티 등을 점검해 음식축제, 전야공연 ‘아세안 판타지아’ 등 부대행사에 아세안 이주민들이 당당한 일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계획’을 보고하면서 “세계박람회를 유치하게 되면 국내 첫 등록 엑스포를 개최하는 것으로 국가와 지역의 브랜드를 제고할 수 있음은 물론 프랑스, 미국, 캐나다, 일본, 독일,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 7번째 3대행사(올림픽·월드컵·등록엑스포)를 개최하게 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랜 기간 준비해온 2030년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정부와 부산시가 긴밀히 협력하며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아세안 국가에서 직접 재배된 커피원두를 블렌딩하여 만들어진 ‘아세안 커피’가 제공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마친 후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 약 60여명을 격려하고 사진 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국제행사를 치른다는 것만으로도 힘들 텐데 각 부처에서 이곳 부산까지 파견 와서 근무해야 하니 이중의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며 준비기획단의 노고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아시아인들의 공동의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정상회의를 꼭 성공시켜 달라”며 “부산을 빛내 달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