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터’ 홍콩, ‘최전선’ 대학…중국 “서방언론 부추겨,미국 간섭말라”

홍콩 대학 곳곳서 시위대-경찰 충돌…“전쟁터” 방불

지하철·도로 마비로 교통대란…경찰, 상업지구서도 총 겨눠

중국  “미·영, 중국 주권 존중해야”…관영매체 “서방 언론이 폭도들 부추겨”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홍콩 민주화 시위에 참가한 대학생이 목숨을 잃은 데 이어 경찰이 시위 참가자에 실탄까지 발사하자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더욱 격화하면서 도시 전역이 흡사 ‘전쟁터’로 변했다. 대학 캠퍼스는 투쟁의 최전선이 되고, 상업지구와 교통은 마비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12일 홍콩 중문대학, 이공대학, 시립대학 등 대학 캠퍼스 곳곳에서 학생과 경찰이 충돌했다.

중문대에서는 학생들이 우산·식탁 등에 숨어 화염병을 던지며 최루탄을 쏘는 경찰에 맞섰다. 경찰은 교내에 물대포를 배치하고 학생들에게 파란 염료가 들어간 물을 발사하는 한편 학생들을 무력으로 제압했다.

SCMP는 중문대학 교정을 “상흔이 난 전쟁터”라고 표현했고, AFP통신은 “대학 캠퍼스가 새로운 충돌의 장으로 떠올랐다”고 보도했다.

사이완호, 센트럴, 타이포, 몽콕, 카오룽퉁, 사틴 등 홍콩 곳곳에서는 늦은 밤까지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를 벌였다.

경찰은 상업지구를 포함한 도시 곳곳에서 총을 겨눴다고 SCMP는 전했다.

홍콩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콩의 법치가 총체적인 붕괴 직전까지 거의 이르렀다”며 시위대를 비난했다.

이날 홍콩 내 대부분 대학은 휴강을 했고, 상당수 초중등 학교도 임시 휴교를 했다.

열차 운행이 중단되고 일부 도로가 봉쇄되면서 교통대란도 빚어졌다.

이날 오전 시위대가 대중교통 방해 시위를 벌여 동부 구간 등 여러 노선의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됐다.

점심시간에는 금융 중심지인 센트럴에서 직장인들이 주축이 된 시위대 수백명이 모여 정부에 ‘5대 요구사항’ 수용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SCMP는 평일 시위 3일째인 13일 오전 다수의 지하철 역이 폐쇄되며 교통 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같은 혼란에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24일 구의원 선거를 예정대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와 관련해 미국과 영국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미국과 영국은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고 홍콩 문제에 어떤 형식으로라도 간섭하지 말라”고 말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도 “편향된 서방 언론들이 홍콩 폭도들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