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발탁, 한인 USAID 부처장 ‘미나 장’ 학력·경력 모두 가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지명해 화제가 된 한인 여성 링킹더월드 대표 미나 장의 학력과 타임지 표지 장식 사진이 전부 가짜거나 과장 됐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지명해 화제가 된 한인 여성 링킹더월드 대표 미나 장의 학력과 타임지 표지 장식 사진이 전부 가짜거나 과장 됐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국제개발처(USAID) 부처장(Assistant administrator)에 발탁된 30대 한인 여성 링킹더월드 대표 미나 장(Mina Chang·32)의 학력과 타임지 표지 장식 사진이 전부 가짜라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12일(현지 시간) 미국 NBC는 “미나 장 USAID 부처장이 본인 학력을 부풀리고, 이전 봉사 경력도 과장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미나 장은 올해 1월 트럼프 대통령이 USAID 부처장으로 직접 지명해 미국 전역에서 화제에 오른 30대 한인 여성이다.

미나 장이 소속된 USAID는 매년 미 국무부 산하 부처로 국무부와 함께 400억달러(약 46조70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주무른다. 미국 정부가 주관하는 국제 원조 프로그램을 전적으로 도맡기 때문에 미국의 군사 원조가 절실한 국가부터 식량 배급이 필요한 저개발 국가에 이르기 까지 상당한 입김을 미친다. USAID가 단독으로 유용할 수 있는 예산만 최소 10억달러(약 1조 1700억원).

여기에 미나 장은 일반 정부 관료로선 이례적으로 많은 4만2000명의 SNS 팔로워 수와 군(軍)·관(官)을 넘나드는 화려한 인맥을 자랑했다. 여기에 2009년 미국과 한국에서 정식으로 앨범을 낸 가수 출신이라는 이색 이력까지 더해지며 미나 장은 외교 경력 한 줄 없이 ‘필리핀 대사(大使) 내정설’이 나돌 정도로 트럼프 행정부의 젊은 기수로 떠올랐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나 장이 대표로 있는 비영리 국제 구호단체인 ‘링킹더월드’ 경험을 높이 사 실제로 직접 연방 상원에 USAID의 부처장으로 인준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NBC에 따르면 미나 장이 운영했던 링킹더월드의 예산은 고작 30만 달러(약 3억5000만원)내외로 세금 신고서를 기준으로 따져봐도 1만달러(약 1170만원) 이상 해외에서 예산을 쓴 내역이 없다. 또한 해외 체류 직원이 한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주도적으로 벌였다던 해외 구호 활동에 대한 사실을 확인할 길이 없다고 NBC는 전했다.

미나 장이 자기소개서(레쥬메)에 기입한 학력 역시 거짓으로 드러났다. 미나 장이 직접 제출한 공식 프로필에는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졸업생(alumna)이고, 미국 육군대학원(Army War College)를 졸업(graduate)했다고 적혀있다고 한다.

하지만 확인 결과 하버드대에서는 2016년 7주짜리 단기 교육 과정을 수료했을 뿐이고, 정식 학위는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대학원 학위 역시 고작 4일간 열린 국가안보 관련 세미나에 참석한 것이 전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학력은 기독교 선교단체가 전 세계 600여곳에서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기관 ‘열방대학(University of Nations)’ 졸업이 전부인 것으로 파악된다.

학력과 경력에 이어 그가 2017년 링크 더 월드 홍보 영상에서 자신의 얼굴이 세계적인 시사 주간지 ‘타임(Time)’지 표지에 나왔다고 자랑하며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표지를 수시로 보여준 것 역시 거짓으로 판명됐다. 해당 표지에 대한 잇단 문의에 타임 측은 ‘(미나 장이 나온)이 표지는 가짜’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현재 링크더월드는 타임지 표지가 등장하는 영상을 모두 내린 상태다.

제임스 프피너 조지메이슨대 교수는 “미나 장 사례는 트럼프 행정부가 행정부 요직에 앉힐 인사 검증을 얼마나 느슨하게 하는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이전 정부가 정해진 원칙대로 신원 조회를 실시한 반면, 트럼프 행정부는 구두 약속으로 철저한 심사를 대신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 국무부와 미나 장은 현재 이 논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