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이나보다 바이든 뒷조사에 더 신경써”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미국 대사대행 청문회 증언

“트럼프 변호인, 우크라이나 정책에 비정상적으로 개입”

윌리엄 테일러 주 우크라이나 미국대사대행이 13일 열린 미 연방하원의 대통령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윌리엄 테일러 주 우크라이나 미국대사대행이 13일 열린 미 연방하원의 대통령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PBS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그가 우크라이나 자체보다 자신의 정적(政敵)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신경썼다는 증언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은 자신의 참모가 고든 손들랜드 주유럽연합(EU) 미국대사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자체보다 ‘바이든 뒷조사’에 더 신경쓰고 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진술했다.

테일러 전 대행은 손들랜드 대사가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뒤 자신의 참모에게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문제의 통화’를 했던 7월25일에서 하루가 지난 26일에 이뤄졌다고 한다.

테일러 전 대행은 “내 참모는 손들랜드 대사에게 우크라이나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을 물었고, 손들랜드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전 대통령의 뒷조사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 관련 정책에 비정상적으로 개입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에 대한 뒷조사가 실시되기 전까지 우크라이나에 보낼 군사 원조를 보류한다는 계획은 루돌프 줄리아니가 기획한 일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국내 정치 캠페인에 도움을 주는 대가로 안보 지원을 보류하는 것은 미친 짓이라는 내 견해를 행정부에도 알렸다”고 덧붙였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