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뱅 ‘라인-야후재팬’ 합친다

경영통합 협상…이달중 합병

실현땐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이 합병을 추진한다.

14일 니혼게이자이·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은 양사가 경영통합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경영 통합이 실현되면 이용자수 단순 합계가 1억명을 넘어 검색과 결제, 온라인 상거래 등 네트워크 서비스를 포괄적으로 다루는 일본 최대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다. 야후 재팬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로, 지난달 서비스명 ‘야후 재팬’을 그대로 둔 채 사명을 Z홀딩스(ZHD)로 변경했다.

요미우리는 관계자를 인용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 뒤 야후 재팬의 대주주가 되고 그 밑에 Z홀딩스와 라인을 거느리는 안이 유력시되고 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통합 모델에 상당 부분 합의를 이뤘다며, 이달 내에 통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5000만명의 이용자를 갖고 있는 야후 재팬은 소프트뱅크와 공동 출자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페이페이’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왔다.

야후재팬이 80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라인과 손을 잡아 일본 내 압도적인 인터넷 사업자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이 실현되면 일본 내 검색시장과 메신저 시장 최대 업체 간 결합이 이뤄지는 셈이다.

소프트뱅크와 네이버 중에서 누가 통합법인 경영권을 쥐게 될지에 대해선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라인과 야후의 합병에 대해 긍정적인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자회사 가치 부각과 한국과 일본 시장에서 의미있는 시장 선점으로 글로벌 인터넷 회사로의 도약이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검색과 간편결제-쇼핑으로 이어지는 시너지가 크게 나타나는 가운데, 모바일메신저와 포털이 결합하면 인터넷, 커머스 시장, 핀테크, 콘텐츠 산업을 아우르는 강력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연구원은 “소프트뱅크의 통신 가입자 및 통신서비스 상품과의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네이버는 자회사 가치 부각과 한국과 일본 시장에서 의미있는 시장 선점으로 글로벌 인터넷 회사로의 도약이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채상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