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인근 산타클라리타 소거스 고교서 총격…2명사망 3명 부상

shooting2
14일 오전 LA인근 산타클라리타 소재 소거스 고교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현장에서 구급대원들이 부상자를 앰뷸런스에 싣고 있다.<LA Times 동영상 갈무리>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 북서부 산타클라리타의 가장 큰 고등학교에서 생일을 맞은 남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학생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

AP통신·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오전 7시 30분께 소거스고등학교 교정에서 16세 남학생이 45구경 반자동 권총을 가방에서 꺼내 다른 학생들에게 발사했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LA카운티 경찰국장은 “용의자가 다른 학생 5명에게 총을 쏘고 난 후 자신에게 총을 겨눠 다쳤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총상을 입고 발견된 학생 6명 중 4명은 인근 헨리 메이요 뉴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6세 여학생과 14세 남학생은 사망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부상자는 14세 여학생, 15세 여학생, 14세 남학생으로 확인됐다. 남학생은 메이요 병원에서, 여학생 두 명은 프로비던스 홀리 크로스 메디컬 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돼 병원에 옮겨졌으며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날이 용의자의 16번째 생일이었다고 전했다. 생일에 범행을 저지른 이유나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용의자의 것으로 보이는 인스타그램 계정의 자기소개에 이날 오전 “소거스, 내일 학교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라는 글이 올라왔다 삭제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피해 학생들은 대부분 수업 시작 전 운동장에 있다가 총에 맞았으며, 한 학생은 합창단 교실에서 총에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FBI는 “현재로선 용의자가 특정 그룹이나 이데올로기를 대신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볼 만한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집 수색 영장을 발급받았으며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산타클라리타는 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약 50㎞ 떨어진 신흥 도시로 한인 거주자들에게도 인기 있는 주택단지다. 소거스고교는 학생수가 2300여명으로 이 지역 교육구에서 가장 큰 학교로 알려졌다. 김현경 기자/

shooting4
총격이 발생한 14일 오전 사나클라리타 소거스 고교 캠퍼스에서 학생들이 경찰의 통제 아래 모여 있다. <KTLA화면 갈무리>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