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측 “주얼리 업체가 자료문의 협조 안 해” 법적대응 예고

래퍼 도끼 / 뉴스1 DB © News1

래퍼 도끼 / 뉴스1 DB © News1

가수 도끼가 주얼리 대금을 미납했다는 미국 소재 주얼리 업체 A사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15일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 측은 도끼가 외상으로 주얼리 총 2억4700만원 어치를 가져갔으나 현재까지 약 4000만원을 미납했다고 주장하며 물품 대금 청구의 소를 제기한 미국 소재 주얼리 업체 A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도끼가)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주얼리 업체인 A사에서 미화 20만6000달러(한화 약 2억2040만원)에 상당하는 귀금속을 2018년 9월25일 외상 구매했다”라며 “A사는 총 금액 20만6000달러 중 17만1300달러(한화 약 1억 9990만원)를 변제하고 3만4700달러(한화 약 4049만원)를 변제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하지만 이는 미국에서의 분쟁과 연관이 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은 A사가 해당 채무에 대한 변제를 요구 하는 과정에서 캘리포니아의 법을 어긴 정황을 확보했다”라며 “따라서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은 문제가 해결 되기 전 까지 해당 금액을 지급 하지 말 것을 도끼에게 지시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도끼의 미국 법률 대리인은 지난달 29일 해당 금액 변제에 대한 실상 파악을 위해 A사에 정확한 채무액 및 구입 제품에 대한 자료 등의 문의를 하였으나 A사 측은 일절 회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도끼의 회사 내 직책 및 소유 지분과 관계 없이, 본 건은 도끼 개인적 사안이지만 소속 뮤지션의 이미지 손상 등을 우려하여 소송 당한 날짜로부터 오늘까지도 A사의 한국 법률 대리인과 조정을 위한 절차를 원만히 밟고 있었다”라며 “법적 분쟁 요소가 있음에도 A사 측의 주장만을 담은 보도에 도끼와 일리네어레코즈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A사와의 조정을 위한 노력을 철회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 및 권익 보호를 위해 가용한 모든 민·형사 상의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는 뜻을 전했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