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가수 백청강, ‘불후의 명곡’서 복귀인사

20191115000497_0[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2012년 직장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잠정 중단한 가수 백청강(30)이 KBS 2TV ‘불후의 명곡’을 통해 건강한 모습으로 무대에 복귀한다.

15일 KBS에 따르면 백청강은 오는 16일 방송하는 ‘차중락 & 배호 편’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설 예정이다.

‘불후의 명곡’ 녹화 날 백청강은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치료를 받으면서도 무대에 서는 순간을 수없이 꿈꿔왔다고 밝혔다.

그는 첫 출연 신고식으로 춤 실력을 공개하고 배호의 히트곡인 ‘누가 울어’를 부르며 청중의 감성을 사로잡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불후의 명곡’은 16일 오후 6시 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