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홍콩 ‘여행자제’경보…“신변안전 특별히 유의”

내전 상황을 방불케 하는 홍콩에 대해 외교부가 여행경보를 1단계 올려 ‘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홍콩 이공대학 외곽 도로에서 화살을 날리고 있는 시위 참가자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외교부는 15일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홍콩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여행유의)에서 2단계(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홍콩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께서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홍콩 내 시위 동향 등 정세 및 치안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조정 필요성을 지속해서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외교부는 여행경보를 여행유의(1단계)→여행자제(2단계)→철수권고(3단계)→여행금지(4단계) 등 4단계로 운영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