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이상순 부부 근황…즐거운 ‘커플요가’

[아요가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이효리(40)와 이상순(45) 부부가 커플 요가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됐다.

요가 전문 매거진 아요가는 지난 13일 공식 SNS에 ‘Healthy and happy me’라는 글과 함께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커플 요가를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고난도 요가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효리의 개구진 표정이 눈길을 끈다.

이효리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몸과 마음의 정화를 위해 요가를 한다”고 밝혔다. 이상순 또한 “삶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2013년 9월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의 자택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5년 동안 결혼 생활을 해왔다. 이들은 2017년과 2018년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제주도 집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효리의 남다른 요가 사랑은 JTBC ‘효리네 민박’ 등의 각종 매스컴에서 공개되어왔다.

Print Friendly